나우누리 프로필 모음
   
[1][2][3][4][5][6][7][8][9][10][next]

2009. 11. 21
|                         지금은 2009년 11월 21일 토요일 |
|                   여기는 분당에 있는 회사 13층 내 자리 |
|               갑자기 배고파서 팻다운 3병째 마시고 있다 |
이름:   답글:  
 
2009. 11. 08
지금, 내가 이 글을 적는 이 시간에 정학히 내 자리의 지구 반
대편은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을까? 연못 밑바닥일까? 도로 구
석일까? 아나콘다가 허물 벗고 있을까? 누구네 집 화장실일까?
2018/03/31   cmzpsdcf   HzlgQzetDwqa
이름:   답글:  
 
2009. 11. 07
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번 주는 무섭게 빨리 지나갔다
____________________________다음 주도 무섭게 빨리 지나갈듯
_______할 일은 무섭게 쌓이는데 해결되는 일은 너무 안무서워
이름:   답글:  
 
2009. 11. 05
뭔가 새로운 것을 해보고 싶어서 r3view.kr 도메인을 샀다. 사
실 review.kr 을 사고 싶었으나 당연히(!) 누군가 선점하고 있
었고 E 를 3 으로 표현한 r3view.kr 로! 이것저것 테스팅. -dZ
이름:   답글:  
 
2009. 11. 03
반차내고 15시에 회사 문을 나와서(10시 출근이라 오후 반차가
15시부터) 15:50 에 이비인후과 도착해서 진단 받고 집에 오니
16:30 이다. 보일러, 매트, 온풍기 빵! 빵! 틀어놓고 널부럴러
이름:   답글:  
 
2009. 11. 03
.화려한 일족 / 런치의 여왕 / 이번 주,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
..최근 두 달 동안 본 일드다. 지금은 '사랑이 하고 싶어x3'를
...보고 있다. 출퇴근 지하철 '40분x2'가 금방 간다. 재미있다
이름:   답글:  
 
2009. 11. 02
겔겔겔. 회사 양호실에서 약을 타왔다. 양호 선생님은 내 생명
의 은인~! 집에 와서 죽 먹고 약 먹었다. 매트에 불 올리고 달
궈지길 기다리고 있다. 22:30 부터 자야지. 일어나면 말짱하길
이름:   답글:  
 
2009. 11. 01
목의 임파선이 부은 것 같아 약을 먹었다. 케이스에 적힌 글을
읽어보는데, "체내에서의 작용기전은 아직 해명되지 않은 점이
많고 용량, 효과 관계도 밝혀진 것이 아니므로..." 뭥미?  -dZ
이름:   답글:  
 
2009. 10. 28
                           지난 회사 퇴직한 후로 첫 글이다
                  벌써 거의 2년이 되었구나, 지난 글 이후로
     그래도 가끔 와서 보기는 했는데, 참 추억이 많은 곳이다
이름:   답글:  
 
2007. 12. 21
12월 21일로 퇴직을 했다. 힘들었다. 참으로 안타까운 점은 어
떤 문제로 나가느냐보다는 나감으로해서 다음 프로젝트에 미칠
영향에만 포커싱한 간부들의 모습이다. 잘 빠져나왔다.    -dZ
2008/01/14     2008년꺼는 없네~
이름:   답글:  
 
[1][2][3][4][5][6][7][8][9][10][next]

   



Copyright 2001-2003 TheDAZ